탁틴내일

  • 로그인
  • 회원가입
  • 인트라넷
  • 사이트맵
 
  • [긴급성명] 재판부는 ‘웰컴 투 비디오’ 관련자 모두를 엄중 수사하라.
  • 조회 수: 1951, 2020-07-06 16:43:41(2020-07-06)
  • [긴급성명] 재판부는 ‘웰컴 투 비디오’ 관련자 모두를 엄중 수사하라.


       오늘 재판부는 다크웹 웰컴 투 비디오의 운영자인 손정우에 대해 미국 범죄인인도 청구 불허 결정을 내렸다. 손정우를 미국에 인도할 수 있는 법적 요건을 갖췄음에도 웰컴 투 비디오 사이트의 철저한 수사를 위해 운영자의 신병확보가 필요하고 국내에서 엄중히 범죄 수사를 해 아동 성착취 범죄에 경종을 울리고 재발 방지를 가하기 위해서라는 이유이다.

     

       엄중한 처벌은 이미 가능했다. 그런데 하지 않았던 것이다. 한국은 지난 6월 아청법이 개정되기 전에도 이러한 영상물을 영리목적으로 유포, 대여, 판매, 전시 및 상영을 하거나 혹은 가지고 있는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는 게 가능한 상태였다. 그럼에도 우리나라 재판부는 이미 생후 6개월 된 영아가 포함된 아동 성착취물 22만여 건을 유통해 약 4억 원의 범죄수익을 올렸던 손정우에 대해 겨우 징역 16월의 실형만을 선고한 전력이 있다. 이런 현실에서 앞으로 엄중한 수사를 하겠다는 재판부의 말을 어떻게 믿을 수 있단 말인가.

     

       이런 우려를 반영하듯 한국 내에서의 수사와 재판을 통해서도 해결이 가능하다고 말하는 판사의 자격 박탈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은 오후 2시를 기준으로 7만 명이 넘게 동의하였다. 재판 결과가 보도되고 겨우 2시간이 지났을 뿐인데도 말이다.

     

       이번 판결은 범죄를 조장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다크웹에서 텔레그램 성착취에 이르기까지 지금까지 밝혀진 것만 해도 너무나도 많은 가해자들이 존재한다. 그런데 수많은 아동의 성착취를 통해 돈벌이를 한 자가 고작 16개월만의 실형을 받고 자유의 몸이 된다는 것은 즉, 16개월만 견디면 거액을 벌 수 있다는 반증이 될 수 있다.

     

       재판부는 더 이상 직무유기와 같은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 손정우와 같은 흉악한 범죄자의 처리를 미국에 기대 필요 없이 국내에서 충분히 강력 처벌할 수 있다고 믿게 해 달라. 일례로 국내에서 살인죄를 저지르고 자국으로 달아난 러시아인에 대해 법무부가 범죄인 인도청구를 했으나 러시아 대검이 이를 거부하고 무기징역을 선고한 일이 있다.

    (출처: ‘부천 엘리베이터 살인러시아인, 도피한 자국서 무기징역, SBS뉴스, 2017.7.12.)

     

       우리 재판부도 할 수 있다고 믿고 싶다. 재판부는 분명 미국 송환 불허의 이유가 범죄인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이 아니라고 하였다. 또한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들의 지대한 관심은 아동 성착취 범죄가 반인륜적이고 극악한 범죄임에도 실효적인 형사 처벌이 그동안 이루어지지 못해서임을 분명히 알고 있다.

     

       손정우가 미국에 송환된다면 미국 내 처벌이 불법 자금세탁죄로 한정된다 하더라도 3건이 기소된 상태이기 때문에 이론상 최대 60년의 징역이 가능하고, 미국에서도 아동음란물 유포죄로 처벌될 가능성이 열려있다

    (출처: ‘웰컴 투 비디오손정우의 미국 송환 시 처벌 수위에 대하여, 법률신문 오피니언, 2020.6.22.) 

     

       앞으로 세계적 규모의 아동 이용 음란물 다크웹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 회원에 대한 수사가 필요할 수 있고 그러기 위해서는 운영자의 신병을 확보 해야 하는 점, 범죄 수사를 국내에서 엄중히 해 아동 성착취 범죄에 경종을 울리고 재발 방지를 기해야 한다고 송환 불허 이유를 밝힌 만큼 손정우 뿐만 아니라 그 회원들까지 모두 발본색원하여 엄벌에 처해야 한다. 그리고 그 처벌 수위는 미국에 송환하지 않았어도 충분하다고 온 국민의 법 감정에 부합할 수 있어야 한다. 부디 국민들이 나라의 보호를 받으며 안전한 사회에서 살 수 있도록 재판부로서의 책무를 다 하라우리는 끝까지 지켜볼 것이다. 

     

     

    2020. 7. 6.

    ()탁틴내일

댓글 0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422 관리자 1195 2020-08-31
421 관리자 2761 2020-08-04
관리자 1951 2020-07-06
419 관리자 3203 2020-06-22
418 관리자 6171 2020-06-08
417 관리자 4623 2020-06-04
416 관리자 5052 2020-06-02
415 관리자 4974 2020-06-01
414 관리자 4686 2020-06-01
413 관리자 5580 2020-05-26
  • 여성가족부
  •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 내일신문
  • 한국청소년성문화협의회
  • ECPAT International
  • 인간존중프로그램
  •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
  • 푸른숲 출판
  • M.A.C Cosmetics
  • 한경희 생활과학
  • 더 바디샵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