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번방 자료 판매 중” 성착취물은 여전히 팔리고 있다(2021.04.29.국민일보)
  • 조회 수: 1674, 2021-05-03 10:18:52(2021-05-03)
  • 지난해 3~5월 한국사회는 텔레그램에서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사건에 대한 충격과 분노로 가득찼습니다. 국회는 n번방 방지법을, 법원은 디지털 성폭력을 엄하게 처벌하는 양형기준을 만들었습니다. 주범인 조주빈(대화명 ‘박사’)은 1심에서 징역 45년, 문형욱(대화명 ‘갓갓’)은 징역 34년의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여기까지만 보면 세상이 많이 바뀐 것 같은데, 정말 그럴까요?

    텔레그램에서 디스코드 등으로, 성착취물은 플랫폼만 바꿔 여전히 공유되고 있습니다.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을 악마로 치부하거나, 희화화하는 움직임도 포착됩니다. 근본적인 변화는 어디서 찾아야 할지, n번방과 싸웠던 활동가들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n번방 그 후’, n번방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뉴스 자세히 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4291500001&code=940100#csidx005136d7bb05dc5976cb8418c9c097c 

댓글 0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496 1769 2021-05-17
495 1773 2021-05-10
494 2143 2021-05-03
1674 2021-05-03
492 2015 2021-04-26
491 1895 2021-04-26
490 2126 2021-04-22
489 1930 2021-04-22
488 1378 2021-04-19
487 1948 2021-04-19
  • 여성가족부
  •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 내일신문
  • 한국청소년성문화협의회
  • ECPAT International
  • 인간존중프로그램
  •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
  • 푸른숲 출판
  • M.A.C Cosmetics
  • 한경희 생활과학
  • 더 바디샵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