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익명' 뒤에 숨어 성착취물 퍼뜨리는데… 수사는 몇년씩 걸려 [끊이지 않는 '디지털 성범죄'(中)](...
  • 조회 수: 1675, 2021-08-31 10:41:27(2021-08-31)
  • SNS 플랫폼이 범죄 통로로
    피해자들은 유포 공포에 시달려
    'n번방 방지법' 시행중이지만
    불법 일차적 판단 사업자에 맡겨


    익명성을 기반으로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마약·성범죄 등 범죄의 통로가 된 지 오래다. 해외서버로 수사나 단속이 어려운 점을 악용해 피해자 사진을 무단 도용한 지인 능욕부터 딥페이크 합성물까지 온라인 상에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가고 있다.

    ■성착취물 판치는 SNS

    26일 사단법인 탁틴내일이 지난 4월 5일부터 27일까지 약 3주간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모니터링한 결과에 따르면, 특정 신체부위·행위 등을 가리키는 해시태그 122개가 검색됐다. 이 중 94개(77%)가 트위터에서 발견됐다. 피해여성의 사진을 게재한 뒤 성희롱하는 '#지인능욕' 의뢰, '#영상거래' 등 불법 성영상물을 유통하고 교환하는 식이다. 페이스북에서는 24개, 인스타그램 18개가 검색됐다.


    뉴스 자세히 보기

    '익명' 뒤에 숨어 성착취물 퍼뜨리는데… 수사는 몇년씩 걸려 [끊이지 않는 '디지털 성범죄'(中)] - 파이낸셜뉴스 (fnnews.com)


댓글 0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526 1356 2021-08-31
1675 2021-08-31
524 1514 2021-08-31
523 1360 2021-08-31
522 1148 2021-08-31
521 1334 2021-08-18
520 1326 2021-08-18
519 1115 2021-08-10
518 2237 2021-08-03
517 1465 2021-08-03
  • 여성가족부
  •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 내일신문
  • 한국청소년성문화협의회
  • ECPAT International
  • 인간존중프로그램
  •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
  • 푸른숲 출판
  • M.A.C Cosmetics
  • 한경희 생활과학
  • 더 바디샵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