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주빈 42년형 선고는 디지털 성착취 꼭 처벌 메시지"(2021.10.15. 내일신문)
  • 조회 수: 309, 2021-10-18 13:50:56(2021-10-18)
  • "조주빈을 비롯한 6명의 박사방 운영자들의 형이 확정된 오늘, 우리는 이 자리에서 선언합니다. 디지털 성폭력과 성착취는 반드시 처벌됩니다. 이번 판결은 그 시작일 뿐입니다."

    14일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 대한 대법원 판결에 대해 관련 시민단체들은 "디지털 성착취는 반인륜적 강력 범죄라는 것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의미를 강조했다.

    앞서 이날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범죄단체조직·음란물 제작 배포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씨에게 징역 4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조씨는 2019년 5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아동청소년을 비롯한 여성 수십 명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촬영하고 이를 텔레그램에서 판매·유포한 혐의로 기소됐다.


    뉴스 자세히 보기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401794

댓글 0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542 65 2021-11-08
541 73 2021-11-08
540 44 2021-11-08
309 2021-10-18
538 349 2021-10-18
537 321 2021-10-18
536 418 2021-10-08
535 547 2021-09-23
534 499 2021-09-23
533 547 2021-09-23
  • 여성가족부
  •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 내일신문
  • 한국청소년성문화협의회
  • ECPAT International
  • 인간존중프로그램
  •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
  • 푸른숲 출판
  • M.A.C Cosmetics
  • 한경희 생활과학
  • 더 바디샵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