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안 보내자 번호·주소 뿌려” 10대 ‘일탈계’ 노린 성범죄 여전(2022.03.04.여성신문)
  • 조회 수: 10463, 2022-03-08 13:37:34(2022-03-08)
  • 일탈계·섹계 운영 10대 노린
    성착취 범죄 여전히 기승
    대응 최소화·빠른 신고 필요
    “피해자 탓하는 사회 분위기가 신고 막아”

    성착취 범죄 타깃이 된 ‘일탈계’ ‘섹계’ 운영 10대들

    “성적인 동영상을 보내라는 요구를 거부하자 제 전화번호와 주소를 유포했어요.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걸려왔고 결국 이사를 갈 수밖에 없었어요.” (SNS ‘섹계’ 운영 중 성착취 협박을 받은 10대 청소년 H씨)

    뉴스 자세히 보기

    “영상 안 보내자 번호·주소 뿌려” 10대 ‘일탈계’ 노린 성범죄 여전 - 여성신문 (womennews.co.kr)

댓글 0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10463 2022-03-08
605 4694 2022-03-02
604 4923 2022-02-28
603 4724 2022-02-24
602 3292 2022-02-23
601 2998 2022-02-23
600 2892 2022-02-23
599 2950 2022-02-23
598 2972 2022-02-23
597 2975 2022-02-23
  • 여성가족부
  •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 내일신문
  • 한국청소년성문화협의회
  • ECPAT International
  • 인간존중프로그램
  •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
  • 푸른숲 출판
  • M.A.C Cosmetics
  • 한경희 생활과학
  • 더 바디샵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