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탁틴맘) “임신·출산이 기쁜 사회분위기 돼야” 탁틴맘 임산부센터 권현정 소장 ‘임산부의 날’ 국...
  • 조회 수: 18830, 2012-07-10 17:17:20(2012-07-10)
  • “임신·출산이 기쁜 사회분위기 돼야”

    [내일신문 2006-10-10]


    [내일신문]
    이 사람-탁틴맘 임산부센터 권현정 소장


    ‘임산부의 날’ 국무총리상 수상


    “임신과 출산이 기쁘고 즐거울 수 있도록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청소년을 위한 내일여성센터 부설 탁틴맘 임산부센터 권현정(38) 소장은 10일 제 1회 임산부의 날 기념식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은 소감을 이와 같이 밝혔다.

    권 소장은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데 이제야 임산부의 날이 제정된 것은 늦은 감이 있다”며 “10년전에 비해 임신과 출산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예전에는 인신부가 바깥 출입을 쉽게 하지 못했으며 부끄러워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임신 때 사진을 찍어 기록으로 남기기도 할 정도이며 자연분만과 모유수유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는 “높아진 관심에 비해 이를 뒷받침하는 제도나 시스템은 정착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10년전에 비해 모유수유율은 크게 높아졌지만 자연분만율은 여전히 60%대에 머물러 선진국에 비해 여전히 낮은 편이라는 점을 들었다.

    권 소장은 1996년 7월부터 내일신문 부설 내일여성센터에서 자연분만을 위한 기체조교실을 시작해 연간 1000명, 모두 1만여명의 임신부에게 자연분만법을 교육했다. 이들의 85%가 자연분만을 선택했다. 모유수유율도 80%가 넘는다.

    그는 기체조교실외에 모유수유 교육, 출산부부교실 등을 운영해 많은 임신부와 부부에게 임신과 출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권 소장은 또 자연분만을 뒷받침하는 법적 제도적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료기관이 분만시 의료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제왕절개 수술을 방어적으로 선택하고 있는 상태에서 자연분만을 하지 않는다고 비난만 하기 어렵습니다.”

    그는 자연분만이 권장될 수 있도록 건강보험의 급여체계도 개선되어야 한다는 점도 지적했다. 거창한 저출산 대책을 세우기보다는 임신과 출산이 기쁘고 즐겁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사회적 분위기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는 것이다.

    권 소장은 앞으로 ‘탁틴맘’ 사업의 방향을 농촌지역 임신부와 이주여성·장애인 임신부 등 지원이 필요한 이들에게 집중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편 이날 임산부의 날 기념식에서는 권 소장 외에 린나이코리아와 에덴병원이 대통령표창을, 한국 MSD와 좋은문화병원이 국무총리표창을 각각 받았다.


    /범현주 기자 hjbeom@naeil.com

댓글 0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577 18988 2015-08-27
576 18979 2015-05-26
575 18835 2014-05-16
18830 2012-07-10
573 18705 2017-12-27
572 18622 2017-06-07
571 18550 2012-07-10
570 18540 2012-07-10
569 18417 2015-07-08
568 18395 2014-06-02
567 18389 2017-05-12
566 18328 2015-02-23
565 18297 2017-07-31
564 18276 2014-05-29
563 18272 2014-05-16
562 18185 2014-06-27
561 18141 2015-05-26
560 18139 2017-04-12
559 18079 2012-07-10
558 18062 2015-05-26
  • 여성가족부
  •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 내일신문
  • 한국청소년성문화협의회
  • ECPAT International
  • 인간존중프로그램
  •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
  • 푸른숲 출판
  • M.A.C Cosmetics
  • 한경희 생활과학
  • 더 바디샵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