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명인 학폭은 폭로하면 사과받지만… 일반인은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다(2021.02.17. 서울신문)
  • 조회 수: 1990, 2021-02-22 11:54:52(2021-02-22)
  • 나는 아직 트라우마 남아 있는데

    그때 그 녀석 어디서 살고 있는지

     

    일반인은 학폭 사건 공론화 어려워

    학교 측 피해자 상처 보듬지 못해

    무늬만 징계피해자보호법 바꿔야

     

    뉴스 자세히 보기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10218011015&wlog_tag3=naver

     

댓글 0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1990 2021-02-22
445 1995 2021-02-15
444 1997 2021-05-10
443 2001 2021-02-22
442 2010 2021-02-15
441 2011 2021-01-14
440 2029 2021-01-14
439 2030 2021-01-26
438 2033 2021-01-14
437 2037 2020-12-14
436 2047 2021-03-10
435 2058 2021-01-14
434 2068 2020-11-02
433 2074 2021-04-02
432 2085 2020-12-14
431 2086 2021-04-19
430 2086 2021-04-26
429 2088 2021-01-04
428 2091 2020-12-14
427 2098 2021-01-26
  • 여성가족부
  •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 내일신문
  • 한국청소년성문화협의회
  • ECPAT International
  • 인간존중프로그램
  •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
  • 푸른숲 출판
  • M.A.C Cosmetics
  • 한경희 생활과학
  • 더 바디샵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